눈물 펑펑 쏟게 하는 열연으로 새 '국민 엄마' 등극한 '동백꽃 필 무렵' 이정은

인사이트KBS2 '동백꽃 필 무렵'


[인사이트] 황비 기자 =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이정은이 시청자의 눈시울을 자극하며 새로운 '국민 엄마'로 떠올랐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상에서는 KBS2 '동백꽃 필 무렵'에 출연 중인 배우 이정은이 화제다.


이정은은 극 중 27년 만에 딸에게 돌아온 동백의 엄마를 연기하고 있다.


인사이트KBS2 '동백꽃 필 무렵'


동백은 27년 전 자신을 버린 엄마를 매일매일 원망하며 살았다.


돌아온 엄마는 치매인 척했지만, 사실 치매가 아니었다.


그러던 중 엄마가 사실 '신장'이 안 좋다는 사실을 알게 된 동백은 자신의 신장을 바라고 돌아온 건 아닌지 강한 의심을 하게 된다.


동백은 27년 전과 엄마가 했던 것과 같이 엄마를 버리고 돌아선다.


인사이트KBS2 '동백꽃 필 무렵'


그러나 동백의 엄마는 신장을 바라고 딸에게 돌아온 게 아니었다. 자신의 살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것을 직감한 그는 자신의 '보험금'이라도 딸에게 주고자 했다.


늘 입버릇처럼 말하던 "엄마가 너한테 뭐라도 꼭 해줄게"는 바로 보험금을 암시하는 것이었다.


동백의 엄마는 위험도 마다하지 않았다. 연쇄살인범 까불이가 딸을 노릴 때는 자신의 목숨도 걸고 현장으로 뛰어들었다.


까불이가 여전히 동백을 노리자 겁도 없이 까불이로 의심되는 사람에게 찾아가 으름장을 놓기도 했다.


인사이트KBS2 '동백꽃 필 무렵'


"너지. 까불이. 짐승 어미도 제 자식 해칠 놈은 백 리 밖부터 알아"라는 대사에는 동백을 지키고자 하는 엄마의 굳은 의지가 곁들여 있었다.


이처럼 가슴 절절한 다양한 장면, 그리고 이를 완벽하게 소화해내는 연기력으로 이정은은 '엄마' 역의 새로운 강자로 떠오르고 있다.


배우 김혜자, 고두심을 잇는 새로운 '엄마 배우'로 떠오른 이정은의 모습은 하단 영상을 통해 함께 만나보자.



Naver TV '동백꽃 필 무렵'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