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하루' 이재욱이 김혜윤에게 매번 '연분홍 장미'를 선물한 이유

인사이트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어쩌다 발견한 하루' 이재욱이 김혜윤을 향한 '찐사랑'을 간접적으로 보여줬다.


지난 6일 방송된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에서는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는 은단오(김혜윤 분)와 하루(로운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백경(이재욱 분)의 보살핌 아래 병실에 누워있던 은단오는 하루를 만나기 위해 밖으로 뛰쳐나갔다.


그렇게 홀로 남겨진 백경은 자신이 가져온 연분홍 장미를 멍하니 바라보며 어린 시절을 회상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백경은 어릴 때부터 병실 생활을 달고 살았던 은단오 옆을 지켰고, 약 먹기 싫아하는 은단오를 위해 "비비디바비디부"라는 주문을 매번 외쳐주곤 했다.


또 백경은 당시에도 은단오에게 연분홍 장미를 선물하는 '쏘스윗'한 면모를 보였다.


이에 은단오는 "이 꽃은 뜻이 뭐야?"라고 묻자, 백경은 "은단오 바보"라고 짧고 굵게 답했다.


결국 은단오는 삐친 상태로 이불을 뒤집어 써버렸고, 백경은 쑥스러웠는지 꽃말까지는 전달하지 못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연분홍 장미의 꽃말은 '나의 마음은 당신만이 알아요'였던 것.


꽃말을 종이 위에 삐뚤삐뚤한 글씨로 적었던 백경은 지금까지도 은단오에게 해당 쪽지를 전달하지 못한 채 간직하고 있었다.


싫은 척 투덜대면서도 은단오만 바라보는 백경의 순애보에 시청자들은 "마음이 아프다", "이게 바로 백경의 진심이었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Naver TV '어쩌다 발견한 하루'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