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일러 "현실을 담아낸 '82년생 김지영'이 논란인 게 이해가 안 된다"

인사이트tvN '김현정의 쎈터:뷰'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여성이 겪을 수 있는 안타까운 현실을 담담하게 그려낸 영화 '82년생 김지영'을 두고 갑론을박이 치열하다.


공감 어린 호평도 많지만, 신파가 강하고 실상과는 거리가 멀다는 지적도 적지 않다. 이런 가운데 방송인 타일러 라쉬가 영화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의견을 개진했다.


지난 28일 타일러는 tvN 시사교양 '김현정의 쎈터:뷰'에 출연해 82년생 김지영과 관련해 얘기를 나눴다.


영화는 평범한 1982년생 여성의 고충을 담고 있다. 그러나 개봉 전부터 젠더 갈등을 조장하고 남성이 받는 불합리한 차별은 외면했다는 비판에 직면했다.


인사이트tvN '김현정의 쎈터:뷰'


타일러는 이에 대해 "(영화는 )이해하기 어려운 현실을 그대로 보여줬을 뿐, 뭐가 그렇게 논란거리인지는 공감이 안 된다"는 소신을 밝혔다.


그러면서 "영화를 대하는 한국사회의 태도가 다소 이해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이날 방송에 함께 출연한 다른 패널도 "노동사회연구소가 2017년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82년생 여성의 대부분은 고학력자임에도 불구, 경제활동을 못 하고 있다"고 말했다.


영화의 내용이 허구가 아닌 팩트에 기반해 나온 개연성 있는 이야기라는 것이다. 


한편 82년생 김지영은 지난 23일 개봉해 일주일이 채 되지 않아 120만명이 넘는 관객을 동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82년생 김지영'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