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풍 성장해 '엑소 첸' 닮은 꼴로 급부상한 '슈돌' 다을이 근황

인사이트Instagram 'yoonj.lee'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엉아'라는 유행어를 탄생시킨 배우 이범수의 아들 다을이를 기억하는가.


마냥 어린아이일 것만 같았던 다을이의 폭풍 성장 근황이 공개됐다.


25일 이범수의 아내 이윤진 전 아나운서의 인스타그램에는 다수의 사진이 게재됐다.


게재된 사진에는 영화 '해리포터' 속 교복을 착용한 다을이의 모습이 담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yoonj.lee'


다을이는 그리핀도르를 연상하게 하는 넥타이와 해리포터의 트레이드마크인 동글이 안경을 쓰고 귀염뽀짝한 비주얼을 뽐냈다.


안경으로 얼굴을 어느 정도 가렸음에도 다을이는 뚜렷한 이목구비를 과시해 시선을 모았다.


또 다른 사진에서 다을이는 마법 지팡이를 들고 사뭇 진지한 표정을 지어 보여 랜선 이모들을 미소짓게 만들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yoonj.lee'


또 다을이의 순둥한 눈웃음과 시원한 입동굴을 보고 있으면 엑소 멤버 첸이 단번에 떠오를 정도다.


다을이의 근황을 접한 누리꾼은 "정변의 정석이다", "갈수록 멋져지네", "진짜 첸이랑 닮았다" 등 뜨거운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올해 6살이 된 다을이는 유치원을 다니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