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진 로운 찾아다니다 오열하는 김혜윤 눈에 밟혀 어쩔 줄 모르는 이재욱

인사이트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김혜윤이 계속 눈에 밟히나 보다. 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의 이재욱 이야기다.


23일 MBC 수목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에는 백경(이재욱 분)이 은단오(김혜윤 분)을 걱정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백경은 아버지 백대성(최진호 분)와 함께 백화점에 방문했다. 그러나 백경의 머릿속에는 온통 김혜윤 생각뿐이었다.


하지만 백대성은 백화점 사장과의 안면을 트는 게 우선이었다. 백대성은 백경에게 백화점에 진열된 가방을 건네주면서 "네가 들어 그 계집애 거니까"라고 말했다.


인사이트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백경은 못마땅했다. 그는 "이런 걸 선물이라고 하나? 난 이용해 먹는 거 같은데. 난 처음으로 불쌍해졌어요. 은단오가"라고 말했다.


백경의 말에 백대성은 "살날 얼마 안 남은 애한테 좋은 일 하는 거야"라고 쏘아붙였다.


그러나 백경은 물러서지 않았다.


그는 "살날 얼마 남지 않은 애한테 몹쓸 짓 하는 거 아니고요?"라고 말했다. 그러고서는 가방을 바닥에 내던지고 소리를 지르는 백대성을 무시하며 걸음을 옮겼다.


인사이트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앞서 은단오는 사라진 하루(로운 분) 이야기를 듣고 눈물을 흘리며 "앞으로는 작가말을 잘 듣겠다"며 어떻게 해야 하루를 찾을 수 있을지 진미채(이태리 분)에게 애원했다.


은단오는 자신이 사라질 수 있음을 알고도 도와준 하루를 생각하며 연신 눈물지었다.


그런 은단오가 신경 쓰였던 백경은 우느라 눈이 퉁퉁 부은 은단오를 챙기며 "그렇게 속상하냐. 그 자식이 했던 거 내가 해주면 되잖느냐. 정해진 이야기 바꾸는 거 내가 도와주겠다"고 선언했다.


하지만 은단오는 "그건 하루만 할 수 있는 일"이라고 단호하게 거절했다.


한편 모든 기억을 잃고 돌아온 로운과 마주한 은단오가 앞으로 어떤 이야기를 그려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인사이트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Naver TV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