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친이었던 '故 설리 자화상'에 입맞추며 근황 전한 아이유

인사이트Instagram 'dlwlrma'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슬픔에 빠진 아이유가 절친이었떤 故 설리를 기억했다.


지난 23일 가수 겸 배우 아이유는 자신의 공식 인스타그램에 다수의 사진을 게재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아이유는 "나의 소중한 Chat-Shire 4주년 축하해"라는 글로 자신의 네 번 번째 미니앨범 4주년을 자축했다.


공개된 사진 속 아이유는 벽에 붙여진 한 그림에 입을 맞추고 있다. 아이유는 특유의 청초한 눈빛과 어딘가 슬퍼 보이는 눈빛으로 그림을 응시하고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dlwlrma'


해당 그림은 아이유 앨범 '챗셔' 수록곡 '레드퀸'의 모티브가 된 설리의 자화상이다.


실제 故 설리가 유일하게 팔로우하고 있는 인스타그램 계정 'be_my_panties'에는 아이유가 입을 맞추고 있는 사진 속 그림과 똑같은 그림이 올라와 있다.


그림 하단에는 그림을 그린 날짜와 함께 영어로 설리라고 적혀 있어 故 설리가 그린 자화상임을 추측케 한다.


최근 아이유는 절친했던 설리가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나자 시간이 조금 필요하다며 컴백을 애타게 기다려온 팬들에게 양해를 구하고 앨범 발매 일정을 연기했다. 


인사이트Instagram 'be_my_panties'


따라서 28일 선공개 예정이었던 수록곡 'Love poem'은 오는 11월 1일 발매될 예정이다.


한편 아이유는 절친이었던 설리가 세상을 떠난 후 3일 내내 빈소에서 가족처럼 곁을 지킨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Instagram 'jin_ri_sul'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