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 띵곡 '2시간' 내내 들을 수 있는 '단독 콘서트' 열린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SM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 황비 기자 = 걸그룹 레드벨벳이 세 번째 단독 콘서트로 팬들의 곁을 찾아온다.


지난 22일 소속사 SM 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레드벨벳은 오는 11월 23일과 24일 양일간 고려대 서울 안암캠퍼스 화정체육관에서 단독 콘서트 '라 루즈'(La Rouge)를 개최한다.


이는 지난해 8월 열린 '레드메어'(REDMARE) 후 약 1년 3개월 만에 여는 국내 단독 콘서트다.


인사이트SM엔터테인먼트


이번 콘서트 타이틀인 '라 루즈'(La Rouge)는 프랑스어로, 레드벨벳의 상징색인 빨간색을 뜻한다.


더욱 강렬해진 레드벨벳의 음악 색깔을 선사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번 공연의 티켓은 예매 사이트 '예스24'를 통해 진행되며 오는 25일 오후 8시에는 팬클럽 선예매가, 11월 1일 오후 8시에는 일반 예매가 오픈될 예정이다.


인사이트SM엔터테인먼트


1년여만의 단독 콘서트 소식을 접한 팬들은 설렘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특히 최근 발표한 신곡 '짐살라빔', '음파음파' 등의 색다른 무대 등을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레드벨벳은 아이린, 웬디, 슬기, 조이, 예리로 구성된 걸그룹으로 지난 2014년 싱글 앨범 '행복'(Happiness)로 데뷔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