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해한 뒤 시신 '지하철 좌석' 아래에 숨겨둔 '유령을 잡아라' 연쇄살인마

인사이트tvN '유령을 잡아라'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지하철 경찰대의 이야기를 그리는 새 드라마 '유령을 잡아라'가 첫 방송부터 역대급 스토리로 시청자의 이목을 끌었다.


지난 21일 첫 방송된 tvN '유령을 잡아라'에서는 일명 '지하철 유령'의 연쇄살인이 수면 위로 드러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지하철 유령'은 지하철에서 무차별적으로 사람을 살해하지만 정체는 베일에 감춰진 살인마를 일컫는다.


이날은 지하철 경찰들은 '지하철 경찰대 창립 30주년 기념행사'를 맞아 시민들에게 소매치기를 제압하는 시범을 선보였다.


인사이트tvN '유령을 잡아라'


하지만 행사 과정에서 경찰청장이 실제로 소매치기를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소매치기 검거를 위해 경찰청장은 행사를 중단하고, 지하철 경찰대 수사 1반장 고지석(김선호 분)을 비롯한 경찰에게 수색을 지시했다.


그러던 중 고지석이 이상한 점을 발견하고 말았다.


인사이트tvN '유령을 잡아라'


좌석 사이로 옷깃이 삐져나와 있는 것이다.


이를 이상하게 여긴 고지석은 좌석을 열고 내부를 확인했다.


그곳에는 피부가 새하얗게 변질된 시체가 있었고, 이를 본 고지석과 현장 사람들은 혼비백산했다.


인사이트tvN '유령을 잡아라'


아비규환 같은 현장을 수습한 고지석은 상부로부터 연쇄살인마를 붙잡으라는 지시를 받게 된다.


이에 고지석은 지하철 경찰대 팀원들에게 첫 차를 시작으로 마지막 차까지 빠지지 않고 지하철을 수색하라고 명령했다.


고지석이 '지하철 유령' 연쇄살인마의 만행을 저지할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유령을 잡아라'는 매주 월요일, 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영된다.


Naver TV '유령을 잡아라'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