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설리, 밝은척했지만 '비공개 SNS' 계정에 힘든 마음 토로했었다

인사이트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안타깝게 운명을 달리한 故 설리가 살아생전 힘들어 했다는 이야기가 전해졌다.


21일 오후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홍석천이 친하게 지냈던 故 설리를 회상하며 안타까운 마음을 고백했다.


이날에는 많은 연예인이 비공개 SNS 계정을 따로 갖고 있다는 이야기가 나왔다.


홍석천은 설리도 비공개 SNS 계정이 있었다고 언급하며 "설리 비공개 계정에는 작년까지만 해도 힘들어하는 글이나 게시물이 올라왔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홍석천은 "(이에) 주변에서 걱정하고 감싸 안으려 하고 이야기도 많이 했다"며 "(다행히 설리가) 최근 들어서는 많이 좋아지고 밝아졌었다"고 전했다.


그는 "'악플의 밤' (촬영이) 끝나면 회식도 하고 얘기를 많이 한다. 설리가 선배들한테 많은 조언을 듣고, 방송에서도 악플에 대해 스스럼없이 본인 생각을 얘기하며 많은 게 좋아졌다고 주변 사람들이 얘기를 했었다"며 "굉장히 의욕적인 상태였는데, 그래서 (지인들이) 더 충격을 받았다"고 씁쓸해 했다.


설리와 친분이 두터운 홍석천 역시 설리의 사망 소식에 '멘붕'이 왔었다고 털어놨다.


홍석천은 "나는 촬영 중에 설리 사망 소식을 들었다. 더 이상 촬영을 할 수가 없더라"라고 힘들었던 심정을 고백했다.


인사이트써스데이 아일랜드


어렸을 때부터 가수 겸 배우로 활발히 활동해온 설리는 지난 14일 경기도 성남시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설리의 매니저가 연락이 안 돼 집을 찾았다가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설리의 장례 절차 일체는 유족들의 뜻에 따라 비공개로 진행됐다.


인사이트써스데이 아일랜드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