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M "아이유 향한 악성 댓글, 최근 고소장 접수했다"

인사이트Instagram 'dlwlrma'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가수 아이유가 악플러들에게 칼을 빼들었다.


18일 아이유의 소속사 카카오M 측은 공식 SNS에 악성 댓글을 다는 사람들에게 강경 대응하고 있다는 사실을 전했다.


소속사 측은 "아티스트 아이유를 향한 무분별한 악성 댓글과 허위 사실 유포로 인한 명예훼손, 성적 희롱, 인신공격 등의 정도가 매우 심각하다고 판단해 이에 법적 대응을 진행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팬들이 제보해주신 내용 등을 바탕으로 지난 14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1차로 고소장을 접수했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Twitter '_IUofficial'


또 소속사 측은 추후에도 협의나 선처 없이 강경 대응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이들은 "무분별한 악성 댓글 근절을 위해 지속해서 노력하겠다"라며 글을 끝마쳤다.


악플러들에 대해 칼을 빼들은 아이유 소속사의 대응에 많은 팬들은 격려와 칭찬의 목소리를 보내고 있다.


한편, 오는 11월 1일 미니앨범 '러브, 포엠' 발매할 계획이었던 아이유는 최근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절친' 설리의 비보에 사전 콘텐츠 공개를 중단하고 애도를 표했다.


인사이트카카오M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