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앞까지 다가온 김혜윤에 심장 떨려 '동공지진' 일어난 '어하루' 로운

인사이트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하루가 은단오의 스킨십에 긴장하는 모습을 보여 시청자의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에서는 하루(로운 분)가 은단오(김혜윤 분)의 밀착 스킨십에 당황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은단오는 만화 속 스테이지가 바뀐 후 명찰에 새겨진 하루의 이름을 보고 신기한지 연신 감탄했다.


호기심이 폭발한 은단오는 하루의 곁에 바짝 다가가 명찰을 구경했다.


인사이트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하루는 은단오가 자신의 곁으로 다가오자 안절부절 못하며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은단오는 "이게 작가가 원래 쓰려고 했던 건지 우리가 바꾼 건지 넌 어떤 것 같아?"라고 물으며 하루의 코앞까지 얼굴을 들이밀었다.


은단오의 갑작스러운 스킨십에 심장이 떨린 하루는 연신 식은땀을 흘리는가 하면 헛기침을 했다.


인사이트MBC '어쩓 발견한 하루'


10대 시절 풋풋한 연애를 회상하게 하는 장면에 많은 시청자들이 환호했다.


바라보기만 해도 설렘을 유발하는 은단오와 김혜윤의 스킨십에 누리꾼은 "심장 폭발했다", "설레어서 죽는 줄 알았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Naver TV '어쩌다 발견한 하루'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