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에 딱 한 번만 맞으면 머리카락 자라나는 '탈모 치료제' 개발해낸 국내 연구진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머리를 감을 때도 후드득, 머리를 말릴 때도 후드득 빠지는 머리카락 때문에 탈모 환자들은 고민이 크다.


이처럼 탈모는 신체 건강에 영향을 끼치는 병은 아니지만 정신 건강에 심각한 악영향을 끼친다.


게다가 매일 경구용 탈모치료제를 복용해야 해 귀찮음도 따른다.


그런데 여기 국내 연구진이 월 1회 주사만으로 탈모 치료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했다.


인사이트김범준 교수 / 중앙대학교병원 홈페이지 캡처


17일 중앙대학교병원 피부과 김범준 교수와 나정태 연구교수는 최근 인벤티지랩에서 개발 중인 '피나스테라이드'를 이용한 탈모 치료 주사제의 남성형 탈모 치료 효과를 입증한 연구 논문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피나스테라이드'는 탈모를 유발하는 남성호르몬을 억제해 남성형 탈모를 방지하는 약물이다. 미국식품의약국(FDA)이 승인한 가장 검증된 탈모치료제 중 하나이기도 하다.


김범준 교수팀과 인벤티지랩 연구팀은 테스토스테론으로 인해 남성형 탈모가 유발된 실험용 쥐 모델을 이용해 10주 동안 실험을 진행했다.


연구팀은 피나스테라이드가 함유된 탈모치료제를 주사제 형태로 주입한 실험군과 경구제 형태로 복용하게 한 대조군으로 나눠 관찰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 결과 경구 제형 섭취 군에서 모발 성장률은 86.7%지만 주사제형 실험군의 모발 성장률은 93.3%로 나타났다.


또한 연구팀은 실험을 통해 약물을 주사제형으로 변경했을 때 적은 양으로도 흡수율이 개선되며 경구 투여량의 최대 10분의 1만 투여해도 남성형 탈모 치료 효과가 있음을 확인해냈다.


이로써 연구팀은 현재 개발 중인 피나스테라이드 1개월 지속형 주사제가 기존 약인 '프로페시아'와 동일하거나 더 우수하다는 것을 입증했다.


연구를 이끈 김범준 교수는 "약물의 최소 투여로 기본 경구제에서 나타날 수 있는 발기부전, 성욕감퇴 등 이상 반응을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논문은 SCI급(과학논문인용지수) 국제학술지인 '국제분자의학 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Molecular Medicine)'에 게재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