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美 방산전시회에서 현대화∙첨단화 솔루션 선보인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화


[인사이트] 김천 기자 = 한화의 방산계열사(한화·한화디펜스·한화시스템)가 14일부터 오는 16일까지(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리는 'AUSA 2019'에 통합 전시관을 연다고 밝혔다.


미 육군협회가 주관하는 AUSA 2019는 세계 최대 규모의 지상군 분야 방산 전시회다. 매년 미국, 독일, 영국, 이스라엘 등 전세계 800여개 주요 방산업체가 참가한다.


250㎡의 대형 전시 부스를 마련한 한화는 미국, 캐나다, 중남미 시장 등을 겨냥한 새로운 솔루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대표적으로 레드백 장갑차와 무인수색 차량 그리고 다양한 대공 솔루션 등이 소개된다. 레드백 장갑차는 최근 호주군 미래형 궤도 장갑차 획득사업에서 최종 후보 장비 중 하나로 선정되며 세계 시장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화


한화는 무인화 솔루션의 우수성을 홍보하기 위해 무인수색 차량을 실물로 전시할 예정이며, 최근 대두되고 있는 소형 무인기 위협에 대한 차세대 솔루션인 차기대공화기를 선보인다.


또한 지휘통제통신시스템과 차세대 전술통신 시스템이 전시된다. 한화의 C4I 솔루션은 네트워크 중심의 미래 전장 환경에 특화된 지휘·통제·통신 통합솔루션이다.


미주사업부장인 버나드 샴포 부사장은 "올해는 기존 무기체계의 현대화, 첨단화를 위한 다양한 솔루션 제시하며 한화의 기술력과 글로벌 파트너십 역량을 적극적으로 홍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