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한테 키스 당하다 '금이빨'까지 뺏겨버린 '신흥 여심 불도저' 염따

인사이트Instagram 'yumdda'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래퍼 염따가 여성과 키스하다가 '금이빨' 빼앗긴 사실을 당당하게 밝혔다.


13일 염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짤막한 영상 한 편을 게재했다.


게재된 영상에는 '2019 이태원 지구촌 축제' 행사를 마치고 휴식을 취하고 있는 염따의 모습이 담겼다.


'얼빡샷'으로 셀카 영상을 찍던 염따는 "아 진짜. 여자들 때문에 살 수가 없다"라며 불만을 토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yumdda'


이어 염따는 "아까도 막 키스해가지고 입술만 훔쳐 가는 게 아니라 이빨도 하나 훔쳐 갔지 뭐야"라며 칭얼거렸다.


동시에 그는 입술을 뒤집으면서 홀로 새하얀 앞니 하나를 공개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염따는 식을 줄 모르는 인기에 지쳤는지 "아 적당히 좋아해라"라고 고함을 질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yumdda'


투덜거리면서도 배시시 웃고 있는 염따의 모습을 보고 있으면 '왕자병 말기 환자'같은 생각이 들 정도다.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은 "역시 염따형 인기 장난 아니네", "금니 노리고 키스한 것 같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염따는 최근 문신 없는 여자와는 스킨십하기 싫다며 확고한 이상형을 밝힌 바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