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까지 내려오는 '긴 머리' 하고 역대급 '섹시+퇴폐미' 발산한 류준열

인사이트씨제스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배우 류준열이 화보 촬영 현장에서 레전드 미모를 발산했다.


12일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공식 블로그 채널에 "류준열. 이건 레전드 아닌 전설"이라는 제목의 포스트를 업로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패션 매거진 그라치아와 10월호 화보 촬영 중인 류준열의 모습이 담겼다.


류준열은 간편한 셔츠 차림부터 패딩, 니트 등 다양한 스타일의 옷을 입고 모델 뺨치는 포스를 뿜어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씨제스엔터테인먼트


그는 무표정으로 카메라 렌즈를 바라보는 와중에도 범접할 수 없는 '남신' 아우라를 풍겨내 시선을 모았다.


또 그는 쉽게 소화하기 힘들다는 5대 5 가르마를 하고 퇴폐미와 청량미가 공존하는 비주얼을 과시했다.


무엇보다도 나른한 그의 눈빛과 오뚝한 콧날의 조합은 여성 팬들의 마음을 흔들기에 충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씨제스엔터테인먼트


해당 포스트를 접한 누리꾼은 "막 찍어도 화보네", "역시 얼굴 천재는 다르다", "또 설렜다" 등 뜨거운 반응을 쏟아냈다.


주옥같은 컷들만 모아뒀다고 난리 난 류준열의 사진들을 함께 만나보자.


한편 류준열은 영화 '도둑들', '암살'의 최종훈 감독, 배우 김태리와 차기작을 준비하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