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3 23℃ 인천
  • 24 24℃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4 24℃ 대구
  • 23 23℃ 부산
  • 26 26℃ 제주

'정보국 요원' 공유X'복제인간' 박보검 나오는 영화 '서복', 촬영 끝났다

역대급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은 영화 '서복'이 촬영을 마무리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황비 기자 = 역대급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은 영화 '서복'을 만날 날이 머지않았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상에는 영화 '서복'의 크랭크업 인증샷이 퍼지며 눈길을 끌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편안한 차림으로 카메라를 바라보며 미소 짓는 공유와 박보검의 모습이 담겼다.


앞머리를 내린 채 수염을 살짝 기른 공유와 모자를 쓴 박보검은 내추럴한 차림에도 빛이 나는 미모를 자랑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속에는 "서복 Crank up"이라는 문구가 함께 담겨 영화의 촬영이 끝났음을 알게 했다.


앞서 '서복'은 지난 5월 크랭크인 하며 역대급 영화의 탄생을 알렸다.


'서복'은 죽음을 앞둔 전직 정보국 요원 기헌(공유 분)이 영생의 비밀을 지닌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서복(박보검 분)과 그를 차지하기 위해 나선 여러 세력의 추적 속에서 위험한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공유는 시한부 선고를 받고 마지막이 될지도 모르는 임무를 수행하게 된 전직 정보요원 기헌 역을 맡아 강렬한 액션과 섬세한 감정연기를 선보인다.


영생의 비밀을 가진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역은 박보검이, 서복의 존재를 감추려는 한국 정보국 요원 안 부장 역은 조우진이 맡았다.


대세 배우가 모두 모여 크랭크인부터 주목받은 영화 '서복'이 어떤 모습으로 관객을 찾아올지 기대가 모인다.


한편 '서복'은 오는 2020년 개봉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