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자들 눈 퉁퉁 붓도록 울게 한 어제(8일)자 '유퀴즈' 노부부의 이야기

인사이트tvN '유퀴즈온더블럭2'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배움의 기회가 없던 탓에 뒤늦게 글을 배운 한 할머니의 이야기가 눈물을 자아낸다.


지난 8일 tvN '유퀴즈온더블럭2'에서는 한글날 특집으로 문해 학교를 찾았다.


이날 유재석과 조세호는 이곳 학생 서태종(70) 할아버지와 박묘순(66) 할머니를 만났다.


두 사람은 한글을 몰라서 불편했던 상황을 털어놨다. 은행뿐만 아니라 패스트푸드점에서 햄버거 하나 주문하지 못해 헤맸던 경험을 이야기했다.


인사이트tvN '유퀴즈온더블럭2'


이어 박묘순 할머니는 한글을 배울 수 없었던 과거를 회상했다.


할머니는 12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전라도에서 서울로 상경해 남의집살이를 시작했다.


추운 날씨에도 차가운 바닥에서, 밥도 제대로 먹지 못하며 지옥 같은 3년을 보냈다고 한다.


다행히 할머니의 오빠가 찾아와 전 재산을 내어주고 다시 고향으로 돌아올 수 있었다.


인사이트tvN '유퀴즈온더블럭2'


할머니는 그때의 상처가 아직 마음속에 남아있는지 당시를 떠올리며 쓴 글을 읽고 눈물을 흘렸다.


그런데도 유재석이 한마디 하라는 말에 "아줌마 편안한 마음으로 잘하고 사십시오. 우리도 잘하고 살겠습니다. 안녕히 계세요"라며 나쁜 말 한마디 없이 용서해 더욱 가슴을 아프게 만들었다.


이어 유재석이 '좋아하는 단어'가 뭔지 묻자 할아버지는 '박묘순' 아내의 이름을 선택했다.


인사이트tvN '유퀴즈온더블럭2'


할아버지는 "지금까지 어려서부터 이 세상을 버텨온 게 다 이 사람 때문에 산 거거든요"라며 선택한 이유를 말했고 유재석은 눈시울을 붉혔다.


할머니 역시 '사랑하는 우리 신랑 너무너무 사랑해요. 행복하게 삽시다'를 가장 좋아하는 단어로 꼽으며 감동을 자아냈다.


아래는 할머니의 아픔이 담겨있는 '칠공주집 이야기' 전문이다.


칠공주집 맏이 내 나이 12살. 나는 전라도에서 서울에 상경했다.


남의집살이 식모로 왔는데 많은 경험을 했습니다. 아무것도 모르는 나 정말 상상할 수 없는 고생 했지요.


내 밥은 동태 머리 넣고 보리쌀하고 같이 삶은 밥. 겨울에 냉방 불 없이 잠을 자야 했지요.


주인아주머니는 아저씨와 싸움만 하면 뾰족구두로 내 발목을 밟으면 내 발은 부어올랐다. 상상만 해도 눈물이 흘러내린다.


글을 몰라 편지도 못 했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나도 늦깎기 학생. 공부하는 게 얼마나 행복한지 모릅니다.


YouTube 'tv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