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 축구 선수'로 깜짝 등장해 상남자 매력 뽐낸 '샤이니' 민호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해병대에 입대해 국방의 의무를 이행하고 있는 아이돌 그룹 샤이니 민호의 근황이 전해졌다.


6일 경북 포항시 남구 스틸야드에서는 프로축구 하나원큐 K리그1 2019 포항 스틸러스 대 울산 현대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하프 타임 때는 해병대 1사단 축구 대표팀과 포항제철중학교와의 승부차기 경기도 진행됐다.


이날 관중의 눈에 익은 이도 등장해 환호를 받았다.



인사이트뉴스1


바로 주인공은 샤이니 민호.


해병대 킥커로 나선 민호는 한창 남자다워진 인상으로 나타나 있는 힘것 슛을 날렸다.


민호는 아쉽게도 승부차기에 실패해 얼굴을 가리며 아까워했으나, 많은 이들은 민호에게 "고생했다"며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민호는 이내 전우가 골을 넣자 해말게 웃으며 축하해줬고, 골키퍼가 슛을 막아내자 주먹을 불끈 쥐고 기쁨의 함성을 지르기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