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창욱 "내 얼굴 맘에 안 든다. 요즘 자존감 떨어져"

인사이트tvN '일로 만난 사이'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조각 미남' 지창욱이 자신의 외모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털어놨다.


지난 5일 방송된 tvN '일로 만난 사이'에서는 배우 지창욱과 임원희가 유재석과 함께 일을 하러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만남에 앞서 지창욱은 "카페, 주점, 택배 상하차도 해봤다. 일단 열심히 한다"라며 자신의 노동 스타일에 대해 설명했다.


드디어 한자리에 모인 세 사람은 일터로 떠나는 차 안에서 소소한 이야기를 나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일로 만난 사이'


이때 임원희는 tvN 드라마 '날 녹여주오'에 함께 출연하고 있는 지창욱에 대해 "잘 생겼다. 나도 잘생긴 사람 많이 보지 않았나. 보통 다섯 번 정도 보면 질릴 수 있는데 창욱이는 안 질린다"라며 지창욱의 외모를 칭찬했다.


임원희의 말에 공감한 유재석은 "나도 뭔지 알겠다. 잘생겼는데 질리는 사람 있다. 창욱아 너도 네가 잘생긴 거 알지?"라는 질문을 건넸다.


이에 지창욱은 "못생기진 않았다. 그런데 사실 제 취향은 아니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일로 만난 사이'


그는 "저는 쌍꺼풀이 진한데 사실 쌍꺼풀이 없는 게 제 취향이다"라고 설명했다.


다소 겸손한 지창욱의 답변에 유재석은 의외라며 놀라 했고, 지창욱은 "제가 좀 자존감이 많이 떨어지는 것 같다"라고 털어놨다.


눈이 부실 정도로 잘생긴 지창욱의 망언(?)을 접한 누리꾼들은 "당신이 자존감이 낮으면 우리들은...", "와 저렇게 멋있는데도 만족을 못 할 수 있구나", "요즘 비주얼 대박인데 그런 소리를 하다니"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지창욱은 최근 인기리에 방영 중인 tvN '날 녹여주오'에서 스타 PD 마동찬 역을 연기하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일로 만난 사이'


인사이트Naver 포스트 '글로리어스'


Naver TV '일로 만난 사이'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