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뮤' 이수현 "가수 안됐다면 '먹방 유튜버' 됐을 것"

인사이트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악동뮤지션 이수현이 가수가 안 됐다면 '먹방' 유튜버가 됐을 거라고 말했다.


30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서는 악동뮤지션 이찬혁과 이수현이 출연했다.


이날 2년 만에 컴백한 악동뮤지션은 진행자 김신영과 함께 이야기를 나눴다.


유쾌한 시간이 이어지던 중 '스피드 퀴즈' 코너에서 악동뮤지션은 가수가 안 됐다면 무엇을 했을지에 대한 질문이 나왔다.


인사이트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질문을 들은 이수현의 답변은 남달랐다.


수현은 질문을 듣자마자 유튜브에서 먹방을 했을 거라며 "먹는 것을 좋아해서 하루에 먹방을 몇 시간씩 본다"고 전했다.


이를 들은 김신영은 수현에게 "오늘 먹고 싶은 음식을 추천해달라"라고 말했다.


인사이트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이에 수현은 "닭발"이라며 "내가 술은 안 먹는데 안주 킬러"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방송을 접한 이들은 수현을 향해 "역시 100만 유튜버다운 대답이다", "잘 어울린다" 등의 반응을 내놓았다.


한편 악동뮤지션 이수현은 현재 동영상 플랫폼 유튜브에서도 크리에이터로 맹활약하고 있다.


그는 현재 123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인사이트YouTube '이수현Leesu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