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수저+짱잘 대학 동기 페메에 내가 짝사랑하는 여자애가 보낸 메시지가 있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너의 결혼식'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짝사랑은 씁쓸함을 남길 때가 많다. 상대방의 마음이 나와 다르다는 걸 알게 됐을 때가 그렇다. 


용기가 없는 사람은 그 씁쓸함을 자기 안으로 삼킨다. 


꽃이 피던 지난 봄, 동기들과 3월의 캠퍼스를 거닐던 A씨는 여사친 한 명에게 남몰래 마음을 품었다.


용기가 없어 자신의 마음을 고백하지 못하고 수개월이 지난 어느 날 A씨는 우연한 계기로 대학교 1학년 인생에서 가장 씁쓸한 순간을 맞이해야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너의 결혼식'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개된 A씨의 사연에 따르면 그는 지난 3월부터 9월까지 약 6개월간 한 여사친을 짝사랑하고 있다. 


기나긴 방학이 끝난 후 다시 학교로 돌아온 9월의 어느 날 여전히 멀리서 자신의 짝녀를 바라보던 A씨는 동기들과 함께 점심을 먹게 됐다. 


식사를 마친 후에는 평화로운 가을 날씨를 만끽하고자 캠퍼스 잔디밭에 앉았다. 그때 한 친구가 자신의 페메 메시지를 보여주겠다며 휴대전화를 꺼내 들었다. 


그는 아이돌급 외모에 집도 잘 사는 것으로 알려져 '금수저'로 불리며 동기 중에서 인기가 가장 많은 친구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SBS '피노키오'


친구가 보여준 페메에는 수많은 여자 동기들의 메시지가 읽히지 않은 상태로 차곡차곡 쌓여 있었다.


그리고 그중 하나의 이름이 A씨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다름 아닌 짝녀의 이름이었다. 


A씨의 짝녀는 "밥 먹었어? 나 배고파ㅜㅜ"라는 메시지를 금수저 친구에게 보냈고, 이를 본 A씨는 순간 멍해질 수밖에 없었다. 


사연을 전한 A씨는 "대학 오고 가장 씁쓸했던 순간이었습니다. 이제 영영 끝난 걸까요?"라며 안타까운 심정을 전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너무 현실적이어서 슬프다", "힘내세요", "내가 다 아프다"라며 A씨에게 공감을 표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