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피우는 여성은 '피임약' 먹으면 건강에 치명적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여성의 건강하고 안전한 성생활을 위해 자주 이용되는 피임약. 하지만 일부 연령대의 흡연 여성은 피임약 복용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26일 바이엘 코리아가 '세계 피임의 날'을 맞아 국내 20~40대 여성 1000명을 대상으로 한 피임 인식 및 실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35세 이상 흡연 여성의 50%는 산부인과 상담 경험이 없고, 이들 10명 중 6명(63.9%)은 병원 처방 없이 약국에서 경구 피임약을 구매해 복용했다.


대체로 경구피임약은 건강한 여성이 복용하는데 문제가 없지만, 사전에 산부인과 상담을 거치는 것이 좋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특히 35세 이상 흡연 여성은 전문의 상담을 통해 경구피임약이 아닌 다른 피임법을 찾아야 한다.


식약처가 최근 35세 이상 흡연 여성의 복합 경구피임약 복용이 심혈관계 위험을 현저히 높일 수 있다고 발표했기 때문이다.


때문에 담배를 피우는 35세 이상 여성은 산부인과 등에 방문해 다른 피임법을 사용해야 한다.


피임약을 복용할 수 없는 여성의 경우 호르몬이 함유된 자궁 내 장치(IUS) 등이 대안이 될 수 있으니 꼭 산부인과에 방문하도록 하자.


한편 우리나라 여성 10명 중 6명은 전문가에게 피임 상담을 받아본 경험이 전무하다는 다소 충격적인 결과가 나왔다.


여성 대다수는 피임의 필요성을 인지하면서도 전체 응답자의 72.3%가 남성용 콘돔, 자연주기법, 질외사정법을 피임으로 실천하고 있었다.


피임률이 99%에 달하는 복합 경구피임약, 사전피임약 사용률은 18.2%에 그쳤다.


건강한 성생활을 위해서는 꼭 산부인과에 방문해 자신에게 맞는 피임법을 고려해야겠다.


인사이트영화 '써니'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