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시' 땡 치자 콘서트 하다 말고 갑자기 퇴근하는 '찐애기' 장원영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걸그룹 아이즈원 장원영이 어린 나이 탓에 콘서트 도중 조기 퇴근을 하고 말았다.


지난 25일(현지 시간) 일본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는 아이즈원의 첫 번째 콘서트 'EYES ON ME'가 개최됐다.


이날 아이즈원 멤버들은 자신들의 여러 히트곡 무대를 선보이며 현장을 찾은 팬들의 뜨거운 환호를 이끌어냈다.


그중 콘서트 막판 멤버들을 모두 남긴 채 홀로 무대를 떠나는 장원영의 모습이 많은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그는 인력거를 타고 앵콜 공연을 하려던 중 오후 9시가 되자 어쩔 수 없이 팬들과 멤버들에게 작별을 고했다.


아직 중학생이었던 장원영이 '수면권과 휴식권' 보장 명목으로 오후 9시 이후 활동이 금지되는 현지법을 지키기 위함이었다.


홀로 무대를 떠나야 했던 장원영은 멤버들을 끌어안고 팬들에게 인사를 건네며 아쉬운 마음을 달랬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앞서 장원영은 지난 7월 방송된 Mnet '프로듀스 X 101' 최종 순위 발표식에서도 방송을 끝까지 지켜보지 못한 채 퇴근을 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너무 어린 나이 탓에 콘서트 도중 작별을 고한 장원영의 모습을 접한 누리꾼들은 "진짜 '찐애기'구나...", "원영이 너무 귀엽다", "중간에 혼자 빠지면 엄청 아쉬울 듯...", "조금만 참자 원영아"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아이즈원은 일본 투어를 마무리한 후 다양한 활동을 통해 국내외 팬들과 활발한 소통을 이어갈 예정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