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스로 용서 안돼, 떳떳해지고 싶었다"···일베 발언 후 '한국사 자격증'까지 딴 전효성

인사이트사진 제공 = HIM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가수 겸 배우 전효성이 과거 민주화 발언에 대한 자신의 속내를 털어놨다.


25일 발간된 병영매거진 'HIM' 10월 호의 표지를 전효성이 장식하며 원조 군통령으로서의 매력을 발산했다.


전효성은 커버스토리를 통해 자신의 근황과 가수로서의 지난 10년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그는 이번 인터뷰를 통해 과거 시크릿 활동 중 한 라디오 방송에서 문제가 됐던 발언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SBS '8 뉴스'


당시 전효성은 "저희는 개성을 존중하는 팀이다. '민주화' 시키지 않는다"라고 말해 논란이 일어난 바 있다.


전효성이 언급한 '민주화'는 일간베스트 사이트에서 게시글에 누르는 일종의 '비추천' 버튼으로 민주화라는 단어에 대한 조롱의 의미로 쓰이고 있었다.


이에 대해 전효성은 "스스로도 용서가 안 됐던 것 같다. 그래서 한국사 공부를 시작했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Twitter 'Secretimehs


또 그는 "남들에게 보여주기보단 스스로에게 떳떳하려고 했던 것 같다"라며 당시의 심정을 밝혔다.


실제로 전효성은 지난 2013년과 2018년 한국사능력검정시험에 응시했으며 현재 3급 자격을 보유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전효성은 MBC에서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기획한 캠페인 다큐멘터리 '기억록'에 피처링으로 참여하는 등 역사를 잊지 않고 기억하려는 개념 행보를 보이고 있다.


자신의 실수를 인정하고 한국사 자격증까지 딴 전효성의 노력에 많은 팬들은 아낌없는 박수를 보내고 있다.


인사이트채널A '사심충만 오!쾌남'


인사이트사진 제공 = 쎄씨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