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 초상화 허락 없이 쓴 '물어보살' 제작진에 공식 항의한 강호동

인사이트채널A '아이콘택트'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방송인 강호동이 '무엇이든 물어보살' 제작진에게 항의했던 기억을 떠올렸다.


지난 23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는 MC 강호동과 이상민, 소녀시대 써니가 출연했다.


이날 강호동은 자신의 초상화 때문에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제작진 측에 연락한 적이 있다고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이상민은 "해당 초상화를 사용한 '무엇이든 물어보살' 제작진이 MBC '황금어장 무릎팍도사'를 연출한 PD가 만든 프로그램이더라"면서 "콘셉트와 포맷을 보면 충분히 합리적인 의심을 할 수 있지 않냐"라고 물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아이콘택트'


이에 강호동은 직접 제작진에게 항의했던 내용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안 그래도 거기가 나만 쏙 빼버리고 프로그램을 하고 있다"면서 "뒤에 또 내 얼굴을 걸어 놨더라"고 말했다.


이어 강호동은 "미리 써도 되냐고 말하던가 합리적이 사용료를 제시해야 하는 거 아닌가 해서 연락했더니 강호동 아니고 중국 사람이라고 대답하더라"고 전했다.


강호동의 분노(?)를 들은 이상민 "중국 사람들 중에 강호동같이 생긴 사람이 많다. 그건 인정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채널A '아이콘택트'는 특별한 사연을 가진 이들이 '눈 맞춤'이라는 첫 경험을 통해 진심을 전하는 예능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아이콘택트'


인사이트(좌) JTBC '아는 형님', (우)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