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방송서 '케이윌' 사진으로 '영정사진' 장난쳤다가 욕먹은 정형돈

인사이트SBS '힐링캠프'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개그맨 정형돈이 생방송 중 도를 지나친 장난으로 누리꾼들의 뭇매를 맞았다.


정형돈은 논란이 된 부분에 대해 사과의 뜻을 밝혔다.


23일 정형돈은 23일 오후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먼저 불미스러운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라고 전했다.


이어 "'마이리틀텔레비전 V2' 인터넷 생방송 중 있었던 일은 저의 잘못"이라고 사과했다.


인사이트Twitch '엠비씨마리텔'


앞서 정형돈은 지난 20일 진행된 MBC '마이리틀텔레비전 V2' 인터넷 생방송에서 케이윌의 사진에 붓으로 검은 사선을 그었다. 이 모습은 마치 영정사진을 연상케 했다.


공교롭게도 이날 케이윌이 탄 차량이 빗길에 미끄러지는 교통사고를 당하는 바람에 정형돈을 향한 비난의 수위는 더욱 높아졌다.


이와 관련해 정형돈은 "단순한 개그 욕심에 도 넘은 행동을 한 점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또한 당사자인 가수 케이윌에게는 직접 연락해 사죄의 뜻을 전했다고도 덧붙였다.


인사이트JTBC '히든싱어5'


정형돈은 "무엇보다 생방송 중이라 케이윌의 교통사고 소식을 전혀 알지 못한 채 한 행동"이라며 "더욱 죄송한 마음"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정형돈은 "앞으로 더욱 신중하고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거듭 사과의 뜻을 밝혔다.


한편 해당 방송분은 MBC '마이리틀텔레비전 V2' 본방송에는 나오지 않을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