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2 32℃ 서울
  • 28 28℃ 인천
  • 31 31℃ 춘천
  • 23 23℃ 강릉
  • 31 31℃ 수원
  • 30 30℃ 청주
  • 29 29℃ 대전
  • 29 29℃ 전주
  • 25 25℃ 광주
  • 26 26℃ 대구
  • 26 26℃ 부산
  • 28 28℃ 제주

"나랑 편히 쉬자"···이상화 마음 열게 한 강남의 따뜻한 한 마디

가수 강남과 결혼을 앞둔 전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이상화가 두 사람의 결혼 비하인드를 전했다.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인사이트] 황비 기자 = '빙상 여제' 이상화가 예비 신랑 강남에게 마음을 열게 된 일화를 전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서는 전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이상화와 골프 선수 박세리가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MC들은 결혼을 앞둔 이상화에게 "결혼 축하한다"며 인사를 건넸다.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이상화는 강남의 매력을 묻는 말에 "카메라가 켜졌을 때랑 꺼졌을 때가 다르다"고 답했다.


그는 "켜졌을 때는 방송인이니까 가벼울 수 있다. 꺼졌을 때는 진중함이 크다. 배려심도 많고 다른 사람들을 잘 챙긴다. 그냥 매력을 흘리고 다닌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그렇다면 그가 강남에게 마음을 열게 된 계기는 뭐였을까.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이상화는 "작년 겨울 무릎이 아파 재활 중이었다. 다른 선수들은 대회 중이고, 경쟁 상대였던 일본 선수는 여전히 '톱'이었는데 난 은퇴 기로에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상화가 이와 관련해 고민을 털어놨을 때, 강남은 "상화야, 넌 이미 레전드야. 너로 인해 힘을 얻은 사람이 많다. 이제 걱정하지 말고 다 내려놓고 하고 싶은 거 하면서 나랑 편히 쉬자"라고 말했다고.


그전부터 강남에게 호감이 있었던 이상화는 마음을 더 열 수밖에 없었다.


한편, 이상화의 이야기를 듣던 박세리는 "같은 정글에 갔는데 분위기가 다르다. 강남이 장난을 너무 심하게 쳐서 때릴 뻔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람들의 흐뭇함을 유발한 강남과 이상화의 러브 스토리는 영상을 통해 만나보자. 


Naver TV '아는형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