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생 유튜버가 방탄소년단 좋아해 콘서트 간다고 했다가 받은 악플 테러 수준

인사이트YouTube '간니닌니 다이어리'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일부 극성 아이돌 팬들이 선을 넘었다.


지난 16일 유튜브 채널 '간니닌니 다이어리'에는 '간니가 마음이 아주 많이 아파요'라는 제목으로 한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유튜버 간니닌니의 부모는 "저희 간니닌니 다이어리 영상은 간니가 다친 마음을 추스를 때까지 잠시 멈추려고 한다"며 "늘 감사하고 사랑한다"고 말했다.


유튜브에 간니닌니의 부모가 이러한 글을 올린 이유는 앞서 게시한 '방탄소년단 콘서트 당첨됐다'는 콘텐츠에 달린 악플 때문으로 보인다.


최근 간니닌니 다이어리는 방탄소년단 콘서트에 당첨됐다는 영상을 올렸다. 영상이 올라온 이후 일부 팬들은 도가 지나칠 정도로 악담을 쏟아부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일부 극성팬들은 "응원법도 모르는 마당에 콘서트 가는데 화가 난다", "진짜 팬들은 잠도 못 자고 티켓 구하려고 하는데 어이없다" 등의 악플을 달았다.


심지어 "그냥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하라"는 등의 도가 넘는 악플까지 달았다.


결국 간니닌니 다이어리는 유튜브 영상을 내렸다. 하지만 극성팬들은 영상을 내렸다는 이유로 유튜버를 비꼬고 악담을 퍼부었다.


악플을 견디기 버거웠던 어린 유튜버는 결국 마음의 상처를 받고 잠시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누리꾼들은 "같은 팬이지만 정말 부끄럽다.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 "대체 팬덤 분위기를 왜 일반인들이 알아야 하지. 이게 석고대죄해야 할 일인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YouTube '간니닌니 다이어리'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