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잘 된 모습 못 봤어요"···먼저 하늘로 떠난 아버지 생각에 눈물 쏟은 박나래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고향을 찾아간 개그우먼 박나래가 아버지 생각에 눈물을 쏟고 말았다.


지난 20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남동생과 함께 고향 목포로 떠난 박나래의 모습이 그려졌다.


박나래는 "아버지가 추석 전전날 하늘나라에 가셨었다. 기일에 방송이 있어서 먼저 가보려 한다"라고 이유를 밝혔다.


먼저 박나래는 동생과 함께 과거 부모님이 운영하던 문구점인 '나래사'의 자리를 찾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현재는 미용실로 바뀐 자리로 들어간 그는 옛 생각에 잠겼고, "왜 주책맞게 눈물이 나냐"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박나래는 "여기가 저에게는 집이었다. 학교 끝나고 항상 가족들과 같이 있었다. 그래서 그런지 기분이 이상했다"라고 설명했다.


뒤이어 아버지의 묘를 찾은 박나래는 또다시 눈물을 쏟고 말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그는 자신이 17살 때 세상을 떠난 아버지에 대해 "44세에 가셨으니 생각해 보면 젊은 나이에 가신 거다. 그때는 몰랐는데 너무 젊은 나이다"라며 아버지를 떠올렸다.


또 박나래는 자신이 지금 잘 된 모습을 아버지에게 보여주지 못한 것을 마음 아파했다.


박나래는 "아무것도 못 할 것 같았던 딸이 사람들 앞에서 이렇게 하는 걸 보여드리고 싶었는데..."라며 눈물을 흘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제작진으로부터 "만약 아버지가 살아계신다면 무엇을 하고 싶으냐"라는 질문을 받은 박나래는 "엄마는 싫어하실지 모르겠지만, 술 한잔 사드리고 싶다"라고 조심스럽게 대답했다.


그는 "어렸을 때는 아빠가 술 먹는 게 너무 싫었다. 그런데 이렇게 나이를 먹고 보니까 아빠가 힘든 게 많았겠구나 싶다. 진짜 맛있는 음식에 술 한잔 사드리고 싶다"라고 털어놔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른 나이에 세상을 떠난 아버지 생각에 가슴 아파한 이날 박나래의 모습은 많은 시청자의 마음을 울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Naver TV '나 혼자 산다'


Naver TV '나 혼자 산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