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힙합 바닥까지 떨어졌다"···허세 래퍼들에게 일침 날린 수퍼비

인사이트Instagram 'originalgimchi'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래퍼 수퍼비가 국내 래퍼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지난 20일 수퍼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BustDownAPchallenge"라는 글과 함께 한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차량 안에서 싱글 앨범 'Bustdown ap'를 발매 소식을 전하는 수퍼비의 모습이 담겼다.


동시에 그는 한국 래퍼들과 여러분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Instagram 'originalgimchi'


잔뜩 흥분한 듯한 수퍼비는 "지금 다이아몬드도 없으면서, 가짜 아이스(다이아몬드 시계) 차고 있으면서 '아이스 온 마 넥', '플렉싱?', '룩 앳 마이 리치' 이런 가사를 쓰는 래퍼들 때문에 지금 한국 힙합의 가치가 바닥까지 떨어져 있다"라고 언급했다.


곧바로 손을 바닥으로 가져간 그는 "그걸 주워서 들어 올린 게 나다"라면서 본인의 시계를 당당히 내밀었다.


이어 수퍼비는 'Bustdown ap' 챌린지를 시작한다고 말했다. 그는 "여러분들의 'Bustdown ap'를 차고 저의 곡 'Bustdown ap'을 틀어놓고 재미있는 춤을 추는 사람을 우승자로 뽑겠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Instagram 'originalgimchi'


그리고는 "하지만 절대로 우승자가 나올 수 없다. 왜냐면 한국에 저밖에 없기 때문이죠"라고 능청스러운 태도를 보였다.


여기서 수퍼비가 언급한 시계는 고가의 명품으로 수천만 원을 호가하는 제품이다.


래퍼들에 대한 디스와 플렉스를 동시에 보여준 수퍼비의 모습은 폭발적인 조회 수를 기록하며 힙합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내는 중이다.


한편, 기획사 '영앤리치레코즈'를 운영하고 있는 수퍼비는 래퍼 언에듀케이티드 키드, 트웰브와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originalgimchi'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