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번째 생일 맞아 청각장애학교에 '1억원' 쾌척한 방탄소년단 RM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황비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의 리더인 RM이 청각장애 학생들을 위해 써달라며 1억원을 통 크게 기부했다.


20일 청각장애 특수학교인 서울삼성학교는 RM이 지난 16일 이 학교에 1억원을 기부했다고 전했다.


RM은 자신의 생일이었던 지난 12일을 기념해 기부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Twitter 'BTS_twt'


학교 측은 "듣는 데 어려움이 있는 학생들이 다양한 방식으로 음악을 즐길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뜻과 함께 후원금을 받았다"고 전했다.


서울 동작구에 위치한 서울삼성학교는 사회복지법인 서울삼성원 산하의 청각장애 특수교육기관이다. 


학교 측은 "청각장애 학생들의 음악 교육과 예술 공연 활동을 확대하는 데 사용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방탄소년단은 평소에도 다양한 기부로 귀감이 되고 있다. 멤버 제이홉 역시 꾸준한 기부로 유니세프 아너스 클럽에 이름을 올린 바 있다. 


한편 RM이 속한 방탄소년단은 데뷔 후 첫 장기 휴가를 마치고 본격 활동 시작에 돌입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