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보다 더 힘들거다"···아미한테 '상욕' 먹고도 정국 걱정하는 '대인배' 해쉬스완

인사이트Instagram 'hashblanccoa'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방탄소년단 정국 열애설로 곤욕을 치른 래퍼 해쉬스완이 도리어 정국을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 18일 해쉬스완은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방탄소년단 정국 열애설'과 관련된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먼저 해쉬스완은 "지난 일로 상처를 받았지만 그렇다고 팬들끼리 싸울 문제는 아닌 것 같다. 저는 이제 괜찮다"라고 전했다.


이어 해쉬스완은 "양 측의 팬들이 싸운 건데 결국 저한테 DM과 메시지를 보내면서 공격한 사람들은 진짜 방탄소년단 팬들도 아니었다. 진짜 팬들도 아닌 일부 사람들이 만든 문제"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hashblanccoa'


이후 그는 "가만히 있다 돌을 맞았는데 그만큼 사과도 많이 받았다"라며 방탄소년단 정국을 직접적으로 언급하기 시작했다.


해쉬스완은 "방탄소년단 정국 씨도 나만큼 기분 나빴을 거고 힘들 것 같다. 그런데 그 사람은 직업 특성상 지금 하고 싶은 얘기가 있어도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그는 아이돌이랑 래퍼는 다르다며 "저는 제가 하고 싶은 이야기를 해서 이미지가 망가져도 상관없지만 그 사람은 표현할 수 없다. 저와 그분은 가지고 있는 성향이랑 목표로 두는 게 다르다"라며 정국을 걱정했다.


방송 말미에 그는 "아무것도 하지 말자. 보호해주려고 하는 건지, 아니면 상대방 팬들이 싫은 건지 모르겠지만 이제는 그만하자"라며 싸움을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앞서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방탄소년단 정국을 봤다며 목격담과 사진이 올라왔고, 이를 본 누리꾼은 사진 속 남성을 두고 해쉬스완 혹은 정국이 아니냐는 추측을 내놨다.


논란이 불거지자 해쉬스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해당 사진을 첨부하며 자신이 아니라고 밝혔다.


이후 방탄소년단 팬클럽 '아미'는 해쉬스완에게 악플 세례를 날리기 시작했다. 해쉬스완이 사진을 공개함으로써 정국이 계속해서 열애설에 휩싸이게 됐다고 판단한 것이다.


해쉬스완이 큰 잘못을 하지 않았음에도 욕을 먹게 되자 분노한 그의 팬들은 아미들에게 비난을 퍼붓기 시작했고, 그렇게 두 팬덤은 끝없이 다투게 됐다.


한편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정국의 열애설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며 "CCTV 유출 및 불법 촬영 여부 등에 관해 확인 후 개인정보 유출 및 사생활 침해에 대해서는 강력히 법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