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왼 오바도즈, 방탄소년단 팬클럽 '아미' 이어 랩 담당 '멤버'들까지 저격

인사이트Instagram 'owen5vadoz'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래퍼 오왼 오바도즈가 방탄소년단 멤버와 팬클럽 '아미'를 공개 저격했다.


18일 오왼 오바도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먼저 오왼 오바도즈는 수란, 비프리, 빈지노, 박재범, 창모, 이로한 등 방탄소년단 팬덤에게 일방적인 공격을 당했던 래퍼들을 언급했다.


최근에도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의 열애설이 퍼지면서 래퍼 해쉬스완이 본의 아니게 방탄소년단 팬클럽 '아미'에게 인신공격을 당한 바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owen5vadoz'


이어 오왼 오바도즈는 방탄소년단에서 랩을 담당하고 있는 멤버들을 가리키며 "아이돌을 때려치고 아예 노선을 갈아타던가"라고 쓴소리를 날렸다.


그러면서 그는 이들이 아이돌과 힙합 그 경계에 애매하게 서 있는 건 마치 부자들이 가난마저 훔치고 싶어 하는 거랑 뭐가 다를까 싶다며 일갈했다.


오왼 오바도즈의 입장에서는 이들이 아이돌로 활동 중이면서 국내 힙합계에서 인정 받고 싶어 하는 욕심이 곱게 보이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메킷레인


또한 오왼 오바도즈는 "음악이 좋았으면 닥치고 있었을 텐데 랩은 진짜 아님"이라며 방탄소년단의 랩 실력을 대놓고 디스 하기도 했다.


해당 게시글을 접한 누리꾼은 오왼 오바도즈의 거침없는 발언에 호응하면서도 공개적으로 이러는 건 도리가 아니라는 반응을 내놓고 있다.


한편 오왼 오바도즈는 Mnet '쇼미더머니3'에 출연하면서 출중한 랩 실력을 뽐내며 대중의 눈도장을 찍었다.  


인사이트Twitter 'BTS_jp_official'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