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11주년' 맞은 아이유가 울컥해 하며 새벽에 빈 '소원' (영상)

인사이트Instagram 'dlwlrma'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2008년 9월 18일 데뷔해 오늘(18일)로 데뷔한지 11주년을 맞은 아이유. 그가 힘들면서도 행복했던 지난날을 떠올리며 감격에 젖어했다.


18일 새벽 아이유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뭐지, 1년 전이랑 옷만 바뀐 것 같은건 기분 탓인가"라는 짧은 글과 함께 영상을 올렸다.


영상 속에는 아이유의 소속사 직원들이 아이유의 11주년을 서프라이즈로 축하해주는 모습이 담겨있다.


아이유는 직원들이 깜짝파티를 준비한 것을 몰랐는지 정말 깜짝 놀란 모습을 보였다.


민낯의 모습으로 모자를 푹 눌러쓰고 멍을 때리고 있던 아이유는 "아~ 진짜 몰랐어요"라며 쑥스러워 했다.


인사이트Instagram 'dlwlrma'


이어 여러 생각이 오가는 듯 두 손으로 얼굴을 가리고 울컥해 하기도 했다.


평소 콘서트가 끝나도 울지 않을 만큼 눈물이 없는 것으로 알려진 아이유가 울컥해하는 모습은 주위를 뭉클하게 했다.


아이유는 "너무 감동이에요"라고 반복적으로 말한 뒤, 케이크 촛불을 보고 "우리 아이유팀 모두 건강하게 해주시고 행복하게 해주시고, 11주년도 사이좋게 보내게 해주세요"라고 스태프를 위한 소원을 빌었다.


청소년 시절에 데뷔해 정상을 찍은 아이유는 주변의 도움 덕에 지금의 자신이 있다는 것을 알고, 스태프들에게 영광을 돌린 것으로 보인다.


아이유의 팬들은 아이유에게 "11주년 축하한다. 앞으로도 응원하겠다"라며 그의 앞날을 축복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dlwlrm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