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GO' 김승수, 28년 연기인생 '첫 노출'부터 오지 속 열창까지 '야생 생존력 甲'

인사이트MBN '오지GO'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MBN 크로스 컬처 프로젝트 '오지GO'를 통해 라니족과 공존하며 힐링 예능을 선보이고 있는 배우 김승수가 남다른 생존력으로 오지를 접수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MBN '오지GO'에서 김승수는 김병만, 윤택과 함께 점차 오지 생활에 적응하며 라니족과 한층 가까워진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붙잡았다.


김병만, 윤택과 함께 자연 폭포에 간 김승수는 "방송에서 이렇게 벗은 적은 처음"이라며 난감해하다가 이내 상의를 탈의하고 아이들과 함께 물놀이를 즐기는 동심 가득한 모습을 보였다.


또 김승수는 라니족 아이들과 함께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놀이를 즐기고, 쉬는 시간을 활용해 라니족 언어를 배우거나 라니족 아이들의 이름을 한글로 적어 선물해 '라니족 인기남'으로 등극하기도 했다.


김승수는 "시간만 더 있었으면 아이들이랑 많이 놀고 싶다"며 "이곳 오지에도 생각보다 굉장히 많은 문명이 들어와있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오지GO'는 원시 부족과 21세기 현대인이 크로스 문화 체험을 통해 행복의 의미를 알아가는 리얼 힐링 프로젝트로 매주 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