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아 윌리엄 옷 죄다 물려받고 있는 '효자' 벤틀리의 세젤귀 패션

인사이트(좌) Instagram 'williamhammington', (우) Instagram 'bentleyhammington'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형 윌리엄의 옷을 찰떡같이 소화해내는 벤틀리의 모습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눈길을 끌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방송인 샘 해밍턴의 아들 벤틀리의 모습이 화제다.


어느덧 형 윌리엄의 옷을 물려 입고 혼자 걸어 다닐 정도로 훌쩍 자란 벤틀리.


이 같은 모습은 이들의 SNS와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좌) Instagram 'williamhammington', (우) Instagram 'bentleyhammington'


1년이 지난 옷이라 유행에는 다소 뒤떨어질 수도(?) 있지만 벤틀리는 이를 개성 넘치게 소화해낸다.


반팔 티셔츠, 점프슈트, 줄무늬 티셔츠 등 벤틀리가 윌리엄에게 물려 입는 옷의 종류는 다양하다.


벤틀리가 윌리엄과 똑같은 옷을 입고 있으면 마치 어릴 적 윌리엄을 보는 것만 같은 느낌이 든다.


동그란 얼굴에 큰 눈망울까지 형 윌리엄과 똑 닮은 데다가 1살 터울로 나이 차가 많지 않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누가 봐도 형제인 윌리엄과 벤틀리의 모습에 누리꾼들은 "너무 귀여워서 죽을 것 같다", "벤틀리가 잘 먹어서 그런지 좀 더 오동통한 것 같다", "윌벤져스 사랑해" 등의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좌) Instagram 'williamhammington', (우) Instagram 'bentleyhammington'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인사이트(좌) Instagram 'williamhammington', (우)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