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지 한 칸'으로 다 가려지는 엑스원 손동표의 '비현실적' 얼굴 크기

인사이트JTBC '아이돌룸'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엑스원의 손동표가 두 눈을 의심케하는 얼굴 크기를 자랑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JTBC '아이돌룸'에는 화제의 신인 그룹 엑스원이 출연했다.


팀 결성 이후 완전체로 예능에 첫 출연한 엑스원은 저마다의 매력을 발산하며 시청자의 흐뭇한 미소를 유발했다.


특히 비현실적인 얼굴 크기를 과시한 손동표가 많은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인사이트JTBC '아이돌룸'


MC 정형돈은 "팬분들이 엑스원 멤버 신체 사이즈를 측정해달라고 많이 요구해주셨다"라고 말을 꺼냈다.


곧바로 두루마리 휴지 한 칸을 가져온 정형돈과 데프콘은 손동표의 얼굴 크기를 측정했다.


손동표의 작은 얼굴은 휴지 한 칸으로 모두 가려졌고, 심지어 일부가 남는 광경이 연출돼 놀라움을 자아냈다.


인사이트JTBC '아이돌룸'


직접적인 비교를 위해 정형돈은 손동표의 옆으로 다가갔고, 이때 데프콘이 휴지 한 칸으로 정형돈의 코만 가려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데프콘은 "동표 얼굴 크기가 정형돈의 절반이다"라며 놀라워했다.


휴지 한 칸으로도 가려지는 비현실적인 얼굴 크기를 자랑한 손동표에 누리꾼들은 "소두 제대로 증명했다", "저게 가능한 크기야...?", "정형돈과 비교해보니 엄청 작긴 하구나"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엑스원은 데뷔곡 'FLASH'로 각종 음악방송에서 1위를 차지하는 등 열띤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아이돌룸'


인사이트Twitter 'MnetMcountdow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