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어가는 송강 살리려 '영혼' 팔고 완전히 흑화한 '악마가' 이설

인사이트tvN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송강이 '썸녀' 덕분에 목숨을 건졌다.


지난 11일 방송된 tvN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에서는 마침내 김이경(이설 분)의 영혼을 빼앗는 하립(정경호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하립은 교통사고를 당한 루카(송강 분)를 보고 큰 충격을 빠졌다.


하립은 아들을 살리려면 김이경의 영혼 계약서가 필요하다는 것을 알게 됐고, 김이경에게 악마 모태강(박성웅 분)의 영혼 계약을 부추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주변 사람들이 더 이상 불행해지지 않기를 바랐던 김이경은 "그냥 평범해지고 싶다"라고 소원을 말한 뒤 영혼계약서에 사인했다.


이때 김이경은 소원으로 '구원'을 외쳤고, 그 덕분에 살아나게 된 루카는 피투성이의 모습으로 병원에 걸어 들어갔다. 


검사 결과를 보던 주치의는 고개를 갸웃거리더니 "외상도 없고 의미 있는 이상 징후가 보이지 않는다"라는 소견을 내렸다.


이후 루카의 병문안을 온 김이경은 "거리에서 차를 조심해야지"라고 싸늘하게 말해 루카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모태강에게 영혼이 회수된 김이경이 소시오패스가 되어버린 것이다.


새 목숨을 얻게 된 루카와 본격적으로 '흑화'하기 시작한 김이경이 앞으로 어떤 관계를 보여주게 될지 궁금증을 모은다.


한편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는 악마에게 영혼을 판 스타 작곡가 하립이 계약 만료를 앞두고 인생을 걸고 일생일대 게임을 펼치는 영혼 담보 코믹 판타지 드라마다.


Naver TV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