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없이 못 사는 '알코올 중독자' 미성년자, 역사상 가장 높은 수치 기록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알코올 중독' 등 술로 인해 병원을 찾는 10·20세대가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9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활용해 2014∼2018년 '알코올 사용장애' 환자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진료 인원은 7만4702명으로 집계됐다.


여기서 '알코올 사용장애'란 흔히 알고 있는 알코올 중독의 공식 질환명이다.


과도한 음주로 인해 정신적, 신체적, 사회적 기능에 장애가 오는 것을 뜻하며 술을 많이, 오랜 기간 마시고 음주 조절에 실패, 시도 때도 술이 마시고 싶은 증상 등이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더 나아가 음주로 대인관계 문제 발생, 금단증상 발생하는 것도 증상에 포함된다.


전체 알코올 사용장애 환자는 최근 감소 추세다. 2014년 환자는 7만7869명으로, 4년 새 4.1% 감소해 연평균 감소율 1.03% 수준을 보였다.


하지만 29세 이하에서는 환자가 증가하고 있는 모양새다. 


특히 미성년자인 0∼19세 환자는 2014년 1582명에서 지난해 2011명으로 27.1% 늘었고, 20∼29세 환자도 같은 기간 5234명에서 6607명으로 26.2% 증가율을 보였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10대와 20대의 알코올 사용장애 환자 증가는 상승세를 보이는 음주율과도 관련이 있다.


국민건강영양조사 중 19~29세의 월간 음주율(최근 1년 동안 한 달에 1회 이상 음주)을 보면 2012년 66.6%에서 2017년 70.5%로 다소 높아졌다.


이와 관련해 전문가들은 "알코올 중독 증세가 나타나면 초기에 병원을 방문해 치료받는 것이 좋다"고 조언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