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촬영 금지? 그런 게 어딨어!"···팬사인회서 팬들 '심쿵'하게 만든 아이린

인사이트YouTube 'Mera'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레드벨벳 아이린이 사이다 같은 팬 서비스를 선보여 화제다.


지난 1일 코엑스 스타필드에서는 걸그룹 레드벨벳의 공개 팬사인회가 개최됐다.


이날 레드벨벳 멤버들은 사인회 도중 팬들에게 "멀리서 왔는데 사진도 못 찍게 한다"라는 하소연을 듣게 됐다.


팬들의 말에 따르면 대기선 안에 있는 사인회 당첨자들은 촬영이 금지된 상태였고, 대기선 밖에서 구경하는 사람들만 촬영이 가능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Mera'


이 사실을 들은 아이린은 "사진도 못 찍는다고요?"라며 놀라 했고 곧바로 "촬영 금지? 그런 게 어딨어요? 어서 찍어요! 그런 의미에서 공개 사인회 하는 거 아니에요?"라고 외쳤다.


그러자 팬들은 일제히 아이린의 본명인 배주현을 연달아 외치며 환호했다.


아이린의 사이다 발언에 현장은 마치 선거 유세장을 보는 듯한 광경이 연출됐다.


자신을 보러 와준 팬들을 위해 직접 발 벗고 나선 리더 아이린의 결단을 접한 누리꾼들은 "단번에 촬영 금지를 풀어버리는구나", "역시 배주현 너무 귀엽다", "팬들이 더 좋아하게 될 듯"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레드벨벳은 최근 신곡 '음파음파'를 발매하고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인사이트YouTube 'Mera'


YouTube 'Mer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