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X' 이어 '쇼미더머니'도 투표 조작 정황 포착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net '쇼미더머니 8'


[인사이트] 황비 기자 = '프로듀스' 시리즈에 이어 Mnet의 또 다른 서바이벌 프로그램인 '쇼미더머니'와 '슈퍼스타K'도 투표 조작 의심을 받고 있다. 


2일 뉴스1은 익명의 관계자의 말을 빌어 "'쇼미더머니'의 현장 투표에도 조작 정황이 의심돼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현재 경찰은 '쇼미더머니', '슈퍼스타K', '아이돌 학교' 등의 투표 자료를 확보한 상태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자료는 지난 7월과 8월에 실시한 엠넷 압수수색 당시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매체에 따르면 이 관계자는 "현장 투표에 부정한 개입이 있었다는 사실은 가요계 몇몇 관계자들도 알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경찰이 '슈퍼스타K'까지 조사를 확대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Mnet '아이돌학교' 


그의 말에 따르면 당시 '슈퍼스타K' 연출에 참여했던 이들은 경찰 협조 요청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 방영 중인 '쇼미더머니 8'의 경우 이미 '인맥 힙합'이라는 별명이 붙여지는 등 공정성 논란이 불거진 상태다.


'프로듀스 X 101'에 이어 '쇼미더머니' 제작진 역시 수사 대상이 될 가능성이 제기되자 그동안 해당 시리즈를 봐왔던 시청자들은 강한 불신을 드러내고 있다.


앞서 데뷔한 아이오아이, 워너원, 아이즈원 등에도 영향이 미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경찰 조사 결과에 대해 눈길이 쏠리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