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로 노래하면서 베를린 현지인 '감동' 시킨 태연의 '역대급 버스킹' 무대

인사이트JTBC '비긴어게인3'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감동적인 노래는 세계 만국어다.


소녀시대 태연이 한국어 가사로 '11:11'이라는 노래로 버스킹을 했음에도 많은 외국인이 감동했다.


지난 30일 첫 방송된 JTBC '비긴어게인3'에서는 태연이 이적, 적재, 폴킴, 딕펑스 김현우와 독일 베를린에서 첫 버스킹을 갖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태연은 역대급 버스킹으로 베를린 현지인을 환호하게 만들었다.


태연은 버스킹에 나가기 전 "첫 노래를 부를 순간 경직됐다. 너무 부담스러웠다. 제가 다시 보기로 본 버스킹의 그림과 다른 거다. 너무 가깝더라"라고 앓는 소리를 했지만, 공연은 매우 성공적이었다.


인사이트JTBC '비긴어게인3'


맑고 청아한 태연의 음색을 듣자마자 길을 지나가던 독일인이 시선을 빼앗긴 듯 일제히 멈춰 섰다.


태연은 편안하게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슬픈 이별 노래인 '11:11'를 노래했다.


예쁜 멜로디와 태연의 잔잔한 노래, 화음을 더해준 폴킴이 매우 조화로웠고 현지인들은 이들에게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팬 한 명 없는 이국땅에서 매혹적인 목소리만으로 현지인을 홀린 태연의 모습을 하단 영상에서 직접 확인해보자.


인사이트



Naver TV '비긴어게인3'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