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천 년만에 청명과 '눈물의 재회'한 '호텔 델루나' 만월

인사이트tvN '호텔델루나'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가슴 아픈 이별을 해야만 했던 고청명과 장만월이 드디어 재회를 하게 됐다.


25일 방송된 tvN '호텔델루나'에서는 고청명(이도현 분)과 장만월(이지은 분)의 아픈 과거가 그려졌다.


만월은 청명의 못다 한 이야기를 듣기 위해 과거의 인연 이미라(박유나 분)와 박영수(이태선 분)을 호텔로 초대했다.


그리고 그들을 통해 만월은 알지 못했던 청명의 과거를 알게 됐다.


인사이트tvN '호텔델루나'


청명은 어쩔 수 없이 만월을 위해 배신자로 낙인찍혀야 했다.


어쩔 수 없이 배신을 해야만 하는 처지에 놓인 청명은 연우에게 "함께하는 방법을 찾으려 했었다. 나는 들켰고, 너의 목숨을 빌어서라도 덮여야 한다"라고 안타까워했다. 


이에 연우는 "목숨으로 갚지 말고 만월이 살려. 그러기 위해서 넌 배신자로 살아. 그럼 만월인 살 거야"라고 의연하게 말했다.


뒤늦게 이 사실을 알게 된 만월은 그제서야 청명의 속 사정을 이해했다.


인사이트tvN '호텔델루나'


그리고 만월은 달의 객잔의 첫 손님이 청명이었다는 것, 천 년이 넘는 시간 동안 반딧불이로 남아 자신의 곁을 맴돌았던 것을 알게 됐다.


이후 청명은 반딧불이에서 자신의 본 모습을 드러냈고, 그렇게 두 사람은 천 년 만에 마주하게 됐다.


말없이 서로를 바라보던 청명과 만월. 


눈물을 흘리던 만월은 "나는 다 비워진 것 같아. 그러니 너도 그만해라"라고 담담하게 말했다. 그러자 청명은 "이것이 진정 우리의 마지막이구나"라며 슬퍼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