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님 이혼 트라우마로 '비혼' 결심" 이혼 가정서 자란 사람들 '공감' 얻은 정혁의 결혼관

인사이트tvN '개똥이네 철학관'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어려서부터 비혼을 결심한 모델 정혁의 가슴 아픈 과거사가 공개됐다.


지난 20일 방송된 tvN '개똥이네 철학관'에서는 모델 정혁이 비혼을 결심하게 된 계기에 대해 직접 밝히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정혁은 함께 출연한 김준현, 이승철, 예은, 제아와 함께 비혼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다 자신이 비혼주의자임을 고백했다.


정혁은 "비혼과 독신이라는 말을 알기도 전에 비혼을 생각했다"며 "어릴 적 트라우마가 좀 심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개똥이네 철학관'


이야기에 따르면 ,정혁은 3살 때 부모님이 이혼을 한 뒤 아버지의 밑에서 자라났다.


가정을 지키기 위해 돈을 벌어야 했던 아버지는 정혁의 체육대회나 졸업식 등에 한 차례도 참석하지 못했다.


정혁은 이에 "어린 시절 부모님과 함께하는 친구들이 부러웠다"며 "거기에 대한 원망과 분노 때문에 어려서부터 독신, 또 부자가 되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반대로 '나는 꼭 커서 좋은 아빠가 돼야지'라는 생각을 할 수 있지 않느냐"는 김준현의 질문에 정혁은 "그러기엔 나를 위해 하고 싶은 게 너무 많다"고 답했다.


Naver TV / tvN '개똥이네 철학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