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쌩 해밍떤" 옹알이 떼고 아빠 이름 '샘 해밍턴' 처음 말한 벤틀리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방송인 샘 해밍턴의 아들 벤틀리가 처음으로 아빠 이름을 발음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2019 올해의 브랜드 대상' 시상식장을 찾은 샘 해밍턴 가족의 모습이 그려졌다.


샘 해밍턴과 그의 아들 윌리엄, 벤틀리는 무대 아래서 수상자로 이름이 불리는 순간을 기다렸다.


기다리기 지루했는지 윌리엄은 샘 해밍턴에게 "나 상 언제 받아?"라고 물어 웃음을 안겼다.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샘 해밍턴은 황당해하며 "아빠가 상 받는 거야. 네가 상 받는 거 아니야. 아빠만 (무대에) 올라가"라고 답했다.


윌리엄은 "나도 올라가고 싶은데. 나도 나갈래 아빠랑"이라고 말했다. 이에 벤틀리도 "갈래"라며 윌리엄을 거들었다.


이에 샘 해밍턴은 "아빠 이름 부르면 저기 같이 가자"라고 제안했다.


그러자 벤틀리는 "샘 해밍턴"이라고 어설프게나마 아빠 이름을 불렀다.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깜짝 놀란 샘 해밍턴은 "샘 해밍턴? 지금 샘 해밍턴이라고 했어?"라고 되물었지만 벤틀리는 이내 "몰라"라며 해맑게 웃었다.


무대에 같이 올라가자고 그렇게 보채던 윌리엄과 벤틀리는 결국 아빠와 같이 무대에 올라 소원을 성취했다.


생애 첫 아빠 이름을 말해 샘 해밍턴을 감동받게 한 벤틀리의 영상은 하단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Naver TV '슈퍼맨이 돌아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