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재현·구혜선 소속사 "상의 끝 협의 이혼 결정한 것···SNS 글은 유감"

인사이트사진 제공 = 마리끌레르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배우 구혜선이 남편 안재현과의 이혼 소식을 알린 가운데 이들의 소속사가 "상의 끝에 이혼을 결정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18일 구혜선과 안재현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입장을 통해 "최근 들어 두 배우는 여러 가지 문제로 결혼생활을 유지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고 진지한 상의 끝에 서로 협의해 이혼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소속사는 "최근 구혜선 씨는 변호사를 선임해 안재현 씨와의 이혼 합의서 초안을 작성, 안재현 씨에게 보내면서 안재현 씨도 빨리 변호사를 선임하여 절차를 정리해 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구혜선 씨는 8월 중으로 법원에 이혼조정신청을 하고 9월경에는 이혼에 관한 정리가 마무리되기를 원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Instagram 'kookoo900'


또한 소속사는 구혜선이 이혼에 관련된 합의서와 함께 자신이 언론에 배포할 보도내용 초안을 보내오기도 했다고 알렸다.


그러나 소속사는 구혜선이 이날 올린 SNS에 대해 "안재현 씨 및 당사 역시 혼란스러운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소속사는 "지금까지 서로 간에 진지한 논의를 거쳐 진행된 이혼 합의 과정이 모두 생략된 채 이혼을 원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올린 부분에 대해서 부득이하게 사생활임에도 불구하고 이전 과정을 말씀드리는 것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앞서 구혜선은 이날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편 안재현이 이혼을 원한다는 내용이 담긴 글을 게재해 충격을 안겼다.


구혜선은 권태기인 안재현이 이혼을 요구하고 있고 자신은 가정을 지키려 한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Instagram 'aagbanjh'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