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공원 '대왕고양이' 앞에서 자기가 더 귀엽다며 카메라 막아서는 레서판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정인영 기자 = 올림픽공원에 나타난 대왕 고양이의 인기가 뜨겁다. 이 인기에 질세라 앞 발을 번쩍 든 레서판다가 포착돼 눈길을 끈다.


최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야외 공연장에는 대형 고양이와 함께 비룡, 레서판다, 웰시코기 등 동물 조형물이 설치돼 사람들의 발길을 끌고 있다.


가장 먼저 사람들의 눈길을 사로잡는 것은 멀리서도 한눈에 보이는 '자이언트 캣(대형 고양이)'이다.


10m는 족히 돼 보이는 자이언트 캣은 도도하고 시크한 자태로 사람들을 맞이하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그런데 자이언트 캣의 사진을 찍기 위해 가까이 다가가자 작은 체구로 귀여움을 마구 뿜어내고 있는 레서판다가 순식간에 눈길을 사로잡는다.


특유의 귀여운 얼굴과 함께 일어서서 두 앞발을 번쩍 들고 재롱을 부리는 듯한 모습이다.


'안녕' 또는 '만세'하면서 반갑게 사람들을 맞이하는 것 같기도 하고 고양이에게 시선을 빼앗긴 사람들을 마음을 빼앗기 위해 '까꿍'하며 애교를 부리는 듯 보이기도 한다.


실제로는 레서판다는 상대를 위협하기 위해 몸을 크게 보이게 하려고 두 발로 일어나 앞 발을 드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인사이트sunnyskyz


시크한 듯 무심해 보이는 자이언트 캣과 대조되는 귀여운 재롱으로 방문한 사람들에게 큰 즐거움을 선사하고 있다.


한편 올림픽 공원에서 SK텔레콤이 진행하고 있는 'Jump AR(증강현실) 동물원' 행사에서 'Jump AR' 앱을 통해 동물들을 증강현실에서 만날 수 있다. 전시는 오는 25일까지 진행된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