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 철장서 살다 처음 '잔디' 밟은 성훈 반려견 '양희'의 뭉클한 반응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유기견 보호소에서 죽음을 기다리던 한 강아지가 이제 막 행복한 삶을 시작했다. 


안락사만을 기다리다 성훈에게 입양돼 세상을 향한 첫 발을 내딛은 양희의 이야기다. 


지난 16일 MBC '나 혼자 산다'에는 성훈과 성훈의 반려견 양희가 등장해 시청자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양희는 성훈이 최근 입양한 유기견 출신 강아지다. 홍역과 피부병을 앓았던 양희는 임시보호를 거쳐 성훈에게 입양됐다. 


이날 성훈은 양희의 첫 외출을 돕기 위해 다른 강아지들과 함께 산책을 나섰다.


그러나 양희는 보살펴주는 주인 없이 평생을 철창에 갇혀 살았기에 쉽게 세상 밖으로 향하지 못하고 안절부절하며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양희는 성훈이 좋다는 듯 꼬리를 살랑거렸지만 땅을 향한 문턱을 넘지 못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성훈은 포기하지 않고 밖에서 양희가 용기를 내어 처음으로 땅에 발을 딛길 기다렸다.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결국 양희는 용기를 내어 작은 잔디밭을 넘어섰고 풀 냄새를 맡으며 바깥 세상으로 나갈 준비를 시작했다.


얼마나 기다렸을까. 성훈은 무릎을 꿇어 양희와 눈을 맞췄고 마침내 양희는 태어나 처음으로 땅을 밟으며 보는 이들의 눈시울을 붉혔다.


한편 이날 감동적인 장면을 연출한 성훈은 유기견을 입양하는 것보다 책임감 있게 반려견을 키우는 것이 중요한 것 같다는 생각을 전해 누리꾼들의 공감을 이끌었다.


※ 관련 영상은 58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Naver TV '나 혼자 산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