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소신 발언한 전효성 SNS에 '악플 폭격' 중인 일본인들

인사이트Instagram 'superstar_jhs'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전효성이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광복절 관련 소신 발언으로 일본인들에게 악성 댓글 폭격을 당하고 있다.


15일 가수 전효성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광복 74주년을 기념해 순국선열과 애국지사의 숭고한 뜻을 기리는 게시물을 게재했다. 


해당 게시물에서 그는 MBC 다큐멘터리 '기억록'을 통해 광복절 기념 음원에 피처링으로 참여했다는 사실을 알렸다.


이와 함께 "감히 헤아릴 수 없겠지만, 희망을 잃지 않고 독립의 그날을 기다리던 많은 분들의 숭고한 정신, 희생. 늘 기억하고 감사하며 살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superstar_jhs'


전효성은 하루 전날인 14일에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언급하며 인스타그램에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 '김복동'의 관람을 독려하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그는 "역사는 지금도 쓰이고 있고, 미래에도 계속 쓰이고, 재평가될 것이다. 피해자분들이 살아계실 때 하루빨리 부디 제대로 된 사과가 이뤄지면 좋겠다. 그날의 용기를 잊지 않겠다"고 소신 발언했다. 


전효성이 이틀 연속 게재한 두 게시물에는 일본어로 작성된 악의적인 댓글로 가득 채워졌다. 수많은 일본 누리꾼들이 전효성을 향해 악성 댓글을 달기 시작한 것.


댓글은 대부분 "다시는 일본에 오지 마라", "일본 정부에서는 인정 안 한 사실", "아무것도 모르는 주제에 함부로 말하지 마라" 등의 악의적인 내용이었다.


일부 일본 누리꾼들의 만행을 접한 국내 팬들은 이들을 향해 분노 섞인 반응을 보이는가 하면, 전효성의 소신 발언에 힘을 보태며 응원의 메시지를 쏟아냈다.


인사이트Instagram 'superstar_jh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