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살X명량X항거"···광복절인 오늘(15일) 방구석서 '공짜'로 볼 수 있는 영화 6편

인사이트영화 '암살'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오늘(15일)은 대한민국이 일본으로부터 해방된 지 74주년 되는 광복절이다.


광복절을 맞아, 각 방송사는 의미 있는 특선영화를 편성했다.


지상파 SBS에서는 지난 2015년 광복 70주년을 맞이해 개봉했던 영화 '암살'을 방영한다.


'암살'은 상하이와 경성을 배경으로 친일파 암살작전을 둘러싼 독립군과 임시정부 대원 그리고 그들을 쫓는 청부살인업자 이야기를 그린다.


인사이트영화 '암살'


인사이트영화 '항거: 유관순 이야기'


개봉 당시 이 영화는 하정우, 전지현, 이정재 등 배우들의 열연과 긴장감 넘치는 연출로 호평받으며 1270만 6819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영화는 오전 11시 20분부터 방영된다.


MBC는 이날 오후 10시 5분부터 '항거: 유관순 이야기'를 방송한다.


올해 2월 개봉한 '항거: 유관순 이야기'는 1919년 3.1 만세운동 이후 세평도 안되는 서대문 감옥 8호실에 갇힌 독립운동가 유관순과 여성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인사이트영화 '명량'


인사이트영화 '밀정'


영화는 심금을 울리는 역사적 소재와 배우들의 뛰어난 연기력을 바탕으로 높은 평점을 기록하기도 했다. 


OCN은 역사를 다룬 다양한 한국영화를 준비했다. 


먼저 오전 11시 20분에는 이순신 장군의 명량대첩을 그린 '명량'을 선보인다.


'명량'은 단 12척의 배를 이끌고 330척의 왜군의 배와 맞서 싸운 이순신 장군의 역사상 가장 위대한 전쟁 '명량대첩' 이야기를 담았다.


인사이트영화 '허스토리'


인사이트영화 '귀향'


뒤이어 오후 1시 40분부터 영화 '밀정'이 전파를 탄다.


'밀정'은 1920년대 말, 일제의 주요 시설을 파괴하기 위해 상해에서 경성으로 폭탄을 들여오려는 의열단과 이를 쫓는 일본 경찰 사이의 숨 막히는 암투와 회유, 교란 작전을 담은 작품이다.


스크린채널에서는 오전 11시 30분부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일본 정부를 상대로 승소 판결을 받아낸 실화 사건을 그린 영화 '허스토리'가 방영된다.


그리고 오후 6시 20분에는 피해자들의 증언을 들어 만든 영화 '귀향'을 선보이며 의미를 더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